찾아보기

2006년 12월 29일 금요일

새해 Wishes!!

어느덧 2006년도 어찌 지나왔는지 벌써 내일 모레가 신년이 되는군요. 정말 올해는 시간이 어찌 흐르는지도 모르게 정신 없이 지나왔습니다. 중간에 의욕상실의 시기도 있었고, 그래도 힘내보자는 다짐도 있었고, 주님께서 돕는 사람들을 붙여주셔서 힘겹지만 한 걸음 더 내딛을 수도 있었습니다.

2007년에는 조금 더 힘을 낼 일들이 많이 있었으면 좋겠네요.
회사생활, 신앙생활도 힘을 많이 냈으면 좋겠고 가정의 화목과 가족의 건강은 무엇보다 첫 번째 소원이 되겠네요.

많이 일을 해도 표나지 않는 일이 있는가 하면 이름만 비추고도 큰 표시가 되는 일이 있습니다. 묵묵히 제 자리를 지켜 나가는 것이 그래서 힘든 것입니다. “묵묵히"는 의욕을 북돋울 아무 조건이 없거든요.

2006년 초에 이런 이야기를 했던 적이 있습니다. "올 해 힘든 일이 있을 것 같은데 뒤로 물러설 수도 있겠지만 주님께서 ‘조금 더 힘을 내야 하지 않겠나!’ 하는 마음을 주셨다."구요. 정말 그랬네요. 회사에 큰 일이 있었지만 전 제 자리를 지켰네요. 주님께 감사합니다.

2007년에는 더욱 발전할 계기를 주님께서 열어 주시기를 기도합니다. 구할 때에 채우시는 하나님의 은혜는 은혜를 누리는 사람만의 비밀이지요.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