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x Lucado의 감성적인 문장으로 만나는, 현재의 삶에 함께 하시는 예수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