찾아보기

2013년 1월 31일 목요일

예수께서 갈릴리 호숫가 그 산 위에 앉으셨을때 많은 이들이 주 앞으로 몰려왔다.



그들은 삼일 동안이나 아무것도 먹지 않은채 주의 은혜를 기다렸다.



주님은 그들 모두를 고쳐 주셨다. 이들에게는 갈급함이 있었다.



그들은 주께서 고쳐 주시지 않으면 차라리 죽음을 택하겠다는 결사의 갈급함을 가지고 있었다.



주께서 산위에 앉으셨을때 주 앞으로 나가야 한다. 그곳은 갈급함과 치유가 교차하는 지점이다.

네 소원대로 되리라

수로보니게 여인의 딸이 귀신들렸다.



나는 이 사건을 묵상하면서 마음이 많이 어려워졌다.



예수님은 이 여인이 자신의 어려움을 주 앞에 내어 놓을 때 왜 이렇게 애간장을 태우시는가? 왜 밑바닥까지 낮아질 때까지 기다리셨다가 응답을 주시는가?



예수님은 분명히 사랑의 목자이신데 왜 이 사건에서는 그렇지 않은가?



두로와 시돈 지방은 원래 이방인들이 많이 사는 동네이다.



굳이 그곳에 가셔서 유대인들만 상대 하시겠다니 그렇다면 왜 그곳에 가신건가? 예수님은 인종차별을 하시는 분인가?



말도 안되지만 설명하기도 힘든 일이 그때 그곳에서 일어났다.



이 사건을 여인과 예수님의 관계에서 생각했을 때는 모순 투성이의 사건이었다.



묵상을 하면서 나는 이 여인의 기도와 응답을 받는 과정이 내 신앙생활과 비슷하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나도 역시 이 여인처럼 좀처럼 기도응답을 경험하기 힘들다.



한없이 작고 연약한 나 자신과 내 안에 숨겨진 추악한 모습을 고백할 때에야 주님은 감동을 주시고 기도에 응답하신다.



이 사건에서 처음의 거절과 그 이후의 기도 응답의 원인은 모두 처음부터 이 여인에게 있었다는 생각이 든다.



주님의 때와 방식을 감히 예상할 수 없지만 주님은 주님의 때가 될때까지 침묵하신다.



그리고 그 때를 결정하는 것 가운데 하나는 주님 앞에서의 나의 태도와 삶이다.




- 마태복음 15:28

2013년 1월 30일 수요일

2013년 1월 29일 화요일

사람의 계명으로 교훈을 삼아

주의 말씀이 삶에 뿌리 내리지 않으면 경험이 그 자리를 대신한다.



주의 말씀은 경험이나 전통에 갇혀있지 않다. 주님의 말씀이 방식으로 굳어질 때 그것이 주님을 가리는 담이 된다.



주님은 내 삶에 오셔서 내가 살아갈 길이 되신다. 주님은 목적지로 오신 것이 아니라 날마다 살아가는 방식이 되기 원하신다.



과거의 경험을 의지하여 살아갈때 주님을 시야에서 놓치게 된다.



날마다 새로운 일을 행하시는 창조의 하나님을 경험하는 것이 필요하다.



마태복음 15:9

육식의 반란 마블링의 음모 - 이달의 방송기자상, 전주MBC 유룡 (by allmbcnews)



내가 알고 있는 혹은 알고 있다고 생각하는 것 가운데 정말 확실한 사실은 몇 가지나 될까? 

Chris Tomlin - Crown Him [Majesty] [with Kari Jobe] [Lyrics] (by ChrisTomlinVEVO)

2013년 1월 28일 월요일

오라

물위를 걷도록 해달라는 베드로의 요청에 주님은 간단한 한 마디로 응답하신다.



그의 무모함을 나무라지도 않으신다.



주님은 그저 “오라"고 말씀하신다. 그가 물위를 걸어 주님께로 발을 옮기는 것은 주께서 허락하신 일이다.



나와 같은 사람들이 그토록 듣고 싶어하는 기도의 응답을 베드로는 자신의 두 귀로 분명하게 듣게 된다.



그리고 베드로는 믿음의 발걸음을 주께로 향한다.



베드로의 상식을 벗어난 요청에도 평온하게 응답하신 주님은



바람을 보고 무서워하여 물에 빠지는 베드로를 보시고는 나무라신다.



"왜 의심 하였느냐!”



주 앞에는 어려운 일이나 부담되는 일이 없다.



주님은 돌다리를 두들겨 보라고 말씀하지 않으신다.



다만 필요한 것은 믿음이다. 주님은 그것이 내게 있는지 확인 하신다.



주님의 허락이 있으면 불가능은 없다.



마태복은 14:29

오늘의 큐티

Link: 오늘의 큐티

그날 그날의 셀라이프 큐티 본문





“더 있다” - 이태형 

오직 사랑 안에서 참된 것을 하여 범사에 그에게까지 자랄지라 그는 머리니 곧 그리스도라

에베소서 4:15

2013년 1월 27일 일요일

헤롯은 믿음과 현실의 절묘한 교차점을 보여준다.



요한의 생명을 죽음에 내어준 헤롯은 예수님을 요한이 부활한 것이라고 여긴다.



헤롯은 요한을 하나님의 사람으로 알아서 두려워 하였으나



좋은 평판을 듣기 위해 그의 사형을 허가한다.



헤롯은 하나님을 두려워 하였으나 언제나 현실을 먼저 선택한 사람이었다.



모든 사람이 하나님을 두려워하는 마음이 있다. 그리고 기적을 보기를 기대한다.



그러나 현재의 필요가 하나님보다 앞서는 사람 모두가 이 시대의 헤롯이 된다.

주의 나라는 ...

주의 나라는 겨자씨이다.



보기엔 한없이 연약해 보이는 예수님과 주의 말씀이 내 삶 가운데 심겨질 때 세상을 이길 능력이 나타난다.






주의 나라는 누룩이다.



주의 말씀이 내 속에 부어질 때 내 육체에서 기대할 수 없는 근본적인 성질의 변화가 일어난다.






주의 나라는 숨겨져 있다.



별안간 발견하게 된 비밀의 끝자락을 계속해서 파고들지 않으면 별것 아닌 것으로 끝나고 만다.






주의 나라는 진주를 구하는 장사꾼이다.



손해보지 않는 투자를 한다.






주의 나라는 쳐놓은 그물이다.



삶에 가득한 일들 가운데 처음의 목적을 잊지 않고 어디에 마음을 두어야 할지 안다.






주의 나라는 제자가 되는 것이다.



주의 창고에서 필요를 따라 마음껏 꺼내어 쓸 수 있는 권리를 가진다.

2013년 1월 23일 수요일

열매

원수는 주께서 선택하신 밭을 찾아가 나쁜 마음을 심는다.



일년생 작물이 밭에 뿌려져서 싹이 돋을 때 잡초와 구별하기 힘든 모양으로 자라난다.



원수가 마음에 주는 생각도 주께서 주시는 생각과 처음에 구별하기 힘들다가 시간이 지나면서 구별이 가능하게 되는 경우가 많다.



시간이 지나면서 둘은 함께 자란다. 영성은 그에 맞는 훼방을 겪으며 자란다.



때가 이르러 추수할 때가 되면 줄기는 말라 황금빛이 되고 열매가 달린 줄기는 고개를 숙인다. 이때가 되면 곡식과 잡초는 완벽하게 구별할 수 있다.



추수할 때에 곡식의 줄기라도 탈곡하여 열매를 거두고 난 후에는 잡초와 다를바 없이 불에 던져진다. 열매만이 추수때에 가치가 있다. 주인의 곳간에 들어가는 것은 열매이다.



주께서 마음에 뿌린 씨앗이 열매 맺고 있나? 마음이 심각하게 무거워 진다.



일년생 작물에게 주어진 기회는 단 한번이다. 추수의 가을이 오면 열매로 그 작물을 평가하게 된다.



마태복음 13:30 - 둘 다 추수 때까지 함께 자라게 두라 추수 때에 내가 추수꾼들에게 말하기를 가라지는 먼저 거두어 불사르게 단으로 묶고 곡식은 모아 내 곳간에 넣으라 하리라

주를위한이곳에 - 마커스2011 (by CCM2080)

예수는 내 삶의 모든것 (by ywamgi)



2013년 1월 22일 화요일

고침을 받을까 두려워함이라

주님께로 수많은 사람들이 몰려 들었을 때 주께서는 그들의 자신들이 살아온 삶의 방식을 바꿀 생각이 전혀 없음을 알고 계셨다.



삶을 바꿀 의도가 없는 사람들, 오직 주님 앞에 나와서 소원성취를 원하는 사람들이 주님 앞에 몰려 들었다.



주의 말씀이 혹시라도 자신들의 삶을 지탱하고 있는 굳은 신념을 무너뜨리지는 않을까 염려하여 언제든지 귀를 막을 준비가 된 사람들이 주님 앞에 모여 있었다.



주님은 이들을 향해 비유로 말씀 하신다. 말씀의 비밀은 (기꺼이 주 앞에 삶을 드리기로 결심한) 제자들만이 받아들일 수 있는 것이었다. (11. 천국의 비밀을 아는 것이 너희에게는 허락되었으나)



어느날 주의 말씀이 귀에 들려올 때 그 말씀의 어느 부분은 내게 말씀하시는 것이 아닐 것이라고 귀를 막는 나의 모습이 바로 고침을 받을까 두려워 하는 무리의 모습이 아닌가?



주님은 그런 무리를 향하여 비유로 말씀 하신다. 무리를 주 앞에 꿇어 앉혀서 복종을 명령하는 대신 마음이 움직일 때까지 기다려 주신다.



마음의 변화는 내부에서 일어난다. 주님은 억지로 일을 진행하시지 않는다. 끝까지 나를 기다려 주시는 주 앞에 나는 어떤 반응을 보이고 있는가?



마태복음 13:15 이 백성들의 마음이 완악하여져서 그 귀는 듣기에 둔하고 눈은 감았으니 이는 눈으로 보고 귀로 듣고 마음으로 깨달아 돌이켜 내게 고침을 받을까 두려워함이라 하였느니라

자신을 작게 여기고 큰 영광을 취하는 것에 무신경한 사람이 진정 위대한 사람이다

토마스 아켐피스

2013년 1월 21일 월요일

Wonderful Counselor

솔로몬 시대에 남방 여왕은 그의 지혜를 듣기 위하여 솔로몬을 찾아왔다.



단순히 지적 호기심 때문에 멀고 먼 길을 찾아 왔을까? 나들이를 떠나듯 아무때나 움직일 수 있는 길이 있고 중대한 결심을 해야만 움직일 수 있는 길이 있다. 어쩌면 솔로몬은 남방 여왕이 가진 심각한 문제의 유일한 해결책이었을 것이다.



예수님은 이사야서에 표현된 것처럼 Wonderful Counselor이시다. 주님은 인생의 어떠한 문제든지 답이 되신다.



“왜 그 문제를 홀로 해결하려고 하였느냐?”



남방여왕이 솔로몬을 향해 길을 떠난 것처럼 나의 문제를 안고 주께로 가까이 나아가고 있는가?



- 마태복음 12장

2013년 1월 18일 금요일





duchessem:



“A ship in harbor is safe, but that is not what ships are for…”  -John A.Shedd




항구에 정박한 배는 안전하다. 그러나 배는 원래 그런 목적으로 만든 것이 아니다.

지난 월요일 난리가 났던 내 위장이 아직도 다 낫지 않은 모양이다. 점심때 면 종류를 먹었는데 영 좋지 않다.

2013년 1월 17일 목요일

마태복음 11:19 지혜는 그 행한 일로 인하여 옳다 함을 얻느니라



주님이 우리의 삶을 향한 그 분의 계획을 말씀하실 때 논리는 그것을 비웃고 단점을 지적하기도 하며 여러가지 말로 반대하며 말한다.



논리는 주의 엄위하신 말씀이 선포될 때조차도 목을 뻣뻣하게 세운 채로 항변하게 하는 것이다.



주의 인도하심이 있을 때 안되는 이유를 가지고서 움직이지 않으면 주께서 삶에 이루시기 원하는 것들을 결코 이룰 수 없다.



음악 소리가 들릴 때 어린 아이처럼 춤출 수 있어야 한다. 곡하는 소리를 들을 때 슬퍼할 수 있어야 한다.



주와 같이 움직이는 것, 이것만이 참 지혜가 된다. 주님의 인도하심은 깨닫는 것이 아니라 행하는 것이다.

2013년 1월 16일 수요일

Corner Stone

아름다운 건물의 중앙에는 멋드러진 기둥들과 넓은 로비가 있다. 건물 안으로 들어서면 높은 지붕에서 내려진 샹들리에가 방문객을 맞는다.



주님은 나의 삶을 통하여 내면에서 아름다운 건물을 지어 가신다.



건물의 중앙에 건물의 아름다움이 집중 되지만 주님은 그것보다 더 중요한 것이 있음을 말씀하신다. 제대로 된 건축물은 그 시작이 가장 중요하다.



구석에 놓여진 모퉁이돌에서 건축이 시작된다. 아무 쓸모가 없어 보이는 작은 돌 하나가 제 위치에 놓여졌을때 그 곳으로부터 정확한 각도와 길이가 측량되어 다음 지점을 찾을 수 있게 된다.



주님은 나의 삶의 모퉁이돌이 되어 주신다. 그가 나의 삶에 기준이 되고 시작이 된다.



어떤 일을 진행하려고 할 때 그 일이 그리스도로부터 시작되도록 하여야 한다.



일년, 한주, 하루의 시작이 그리스도인가?



- 시편 118편

2013년 1월 7일 월요일

“The master was furious. ‘That’s a terrible way to live! It’s criminal to live cautiously like that! If you knew I was after the best, why did you do less than the least? The least you could have done would have been to invest the sum with the bankers, where at least I would have gotten a little interest. ”'Take the thousand and give it to the one who risked the most. And get rid of this “play-it-safe” who won’t go out on a limb. Throw him out into utter darkness.’



- 마태복음 25장(메시지)

2013년 1월 4일 금요일

PHP 웹호스팅

오랫동안 닫아 두었던 기본 도메인을 오픈해야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어떤 식으로 사용해볼까 고민하다가 무료로 사용할 수 있는 PHP 호스팅 서비스를 찾아 보았다.


그래서 찾아 낸 서비스가 바로 http://www.000webhost.com/ 이다. 


간단한 가입절차를 통해서 PHP+MySQL을 사용할 수 있다.  



모처럼 PHP 코딩을 즐겨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