찾아보기

2015년 6월 8일 월요일





풀꽃이라는 시, 가슴이 따스해진다.

오래도록 바라보아 사랑스러운 사람들이 곁에 있어서 감사하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