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머니 생신을 맞아 첫째가 용돈을 모아 준비한 생일 케이크. 마음이 기특하게 예쁘게 자라가는 것을 볼 때 마음이 뿌듯하다. (십정시장에서)